홍준표 “정상적인 공약으로 대선 치러야” 이재명 맹비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7일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대선 주자로 나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경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에 빗대며 날 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오늘도 국민을 현혹하는 이 후보는 이제 그 질주를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부국이었던 베네수엘라의 국민 10%를 국외 탈출케 하고 무상 포퓰리즘으로 자기 나라를 세계 최빈국으로 몰아넣은 우고 차베스처럼 경기도를 망치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 후보가) 경기도를 망치고 대한민국을 거덜 내려고 차베스의 무상 포퓰리즘과 똑같은 기본시리즈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다”고 했다.

이 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을 겨냥한 발언이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문재인 정권 들어 거덜 난 나라를 이 지사가 기본 시리즈로 더 거덜 내려 한다”고 비난했었다.

또 홍 의원은 “잘못된 인성으로 가족 공동체를 파괴하고 이젠 허무맹랑한 기본시리즈로 국민 사이도 이간질하고 있다. 이 후보는 그만 각성하고 자중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부채 1000조 시대가 됐다. 고스란히 그 빚은 우리 후손들이 갚아야 한다”며 “자칫하면 소득의 절반을 빚 갚기 위해 국가에 바쳐야 하는 시대가 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홍 의원은 “정상적인 공약으로 대선을 치르라”고 촉구하며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경기도 차베스’ 잡는 홍준표 “국회의원 200명·중임제 개헌”
주식도 ‘무야홍’? 홍준표 테마주 열풍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