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차베스’ 잡는 홍준표 “국회의원 200명·중임제 개헌”

“대통령 긴급명령 발동해 강성 귀족노조 패악 막겠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 발표회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국회를 양원제로 하고 대통령을 4년 중임제로 하는 내용의 개헌을 공약했다.

홍 의원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경선후보 정책 발표회 ‘체인지 대한민국, 3대 약속’에 참석해 “국회를 양원제로 하고 상원 50명, 하원 150명 정원에 비례대표를 폐지하겠다. 대통령제는 4년 중임제로 하고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경제분야 공약으로 “민간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 개인과 기업을 옭아매는 부당한 규제를 대폭 줄이고 시장의 자유를 확대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경남지사 시절 강성노조와 싸워본 경험을 바탕으로 대통령 긴급명령을 발동해서라도 강성 귀족노조 패악을 막고 노동 유연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공약으로는 재개발·재건축 활성화, 공공부문 ‘쿼터 아파트 도입’ 등 공급 확대 방안을 제시했다.

안보·국방 정책으로는 “상호 불간섭주의와 체제경쟁 주의를 원칙으로 ‘독일식 통일 정책’을 추진하겠다”면서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강화하고 한·미 간 NATO식 핵공유 협정을 맺어 북핵 위협을 근원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 간담회에서 여당의 이재명 후보를 ‘차베스’로 표현하기도 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기본소득을 들고 나와 경기도뿐만 아니라 국민을 조롱하면서 거덜난 나라를 더 거덜 내려 한다. 경기도의 차베스를 잡을 사람은 저밖에 없다”고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홍준표 “정상적인 공약으로 대선 치러야” 이재명 맹비난
주식도 ‘무야홍’? 홍준표 테마주 열풍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