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韓 e스포츠, 얼마나 강한지 보여줄 것”

한중일 e스포츠 대회 LoL 국가대표팀, 지난 4일 합숙 돌입
탑라이너 ‘일리마’ 마태석·정글러 ‘보니’ 이광수, 선전 다짐


한중일 대회에 나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선전을 다짐했다.

한중일 e스포츠 대회가 오는 10일 온라인으로 개막한다. LoL 대표팀은 지난 4일 합숙에 돌입했다. 이들은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KeSPA) 사무실 내에 마련된 ‘e스포츠 전용 연습센터’에서 스크림을 하며 팀워크를 쌓고 있다.

대표팀은 ‘일리마’ 마태석(아프리카 2군), ‘보니’ 이광수, ‘빅라’ 이대광(이상 KT 2군), ‘톨란드’ 서상원(리브 샌박 2군), ‘엔비’ 이명준(젠지 2군, 주장), ‘정훈’ 이정훈(프레딧 2군) 등 6인 로스터로 구성됐다. 최명원 프레딧 2군 감독이 사령탑, 박세호 T1 2군 코치가 전력분석관으로 합류했다.

지난 7일 연습센터를 찾아 국가대표 선수들을 만났다. 지난 1년간 각자 다른 색깔의 게임을 해왔던 이들은 전략을 통일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이날은 LCK CL 팀과 스크림을 하며 열띤 피드백을 했다.

오후 스크림이 끝난 뒤 마태석, 이광수와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태석은 올해 LCK CL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MVP 출신이다. “라인전에서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고, 웨이브를 쌓아 다이브 치는 플레이를 선호한다”는 그는 “이번 대회는 나를 더 많은 사람에게 보여줄 기회”라며 활약을 자신했다.

마태석은 자신의 기량이 향상된 것은 모두 아프리카 2군 코치진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치진으로부터 초반 라인전에서 굴릴 수 있는 스노우볼이 무엇인지, 사이드 플레이를 하면서 내가 챙기지 않았던 이득들이 무엇이었는지를 배웠다”고 덧붙였다.

이광수는 올해 LCK와 LCK CL을 오가며 플레이 스타일을 바꿨다. 과거엔 자신의 성장을 우선시하는 플레이를 했지만, 최근에는 팀원과 호흡을 맞추고 상대 라이너를 괴롭히는 플레이를 추구하고 있다. 그는 같은 팀 라이너들이 상대 정글러 때문에 괴로워하는 걸 보고 깨달음을 얻었다고 했다.

이광수는 “스프링 시즌은 내가 못하는 게 무언인지를 느낀 시기였다면, 서머 시즌은 스스로 발전함을 느낀 시간이었다”면서 “경기 승패를 떠나 실전 한 판에서 얻을 수 있는 게 스크림 수십 번으로부터 얻는 것보다 훨씬 많았다”고 회상했다.

두 선수는 중국을 더 견제하고 있다. 마태석이 상대해야 할 탑라이너 ‘산지’ 덩 쯔젠은 그레이브즈를 비롯한 사파 픽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태석은 “무지에서 오는 공포가 있다”면서도 “상대가 뭘 할지 모를 때는 내가 해야 할 플레이에 집중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크게 의식하지 않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광수와 정글에서 대결할 ‘XLB’ 리 샤오룽은 중국의 에이스로 꼽힌다. LPL 1군 멤버로도 손색없는 실력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광수는 “주변에서 평가가 아주 좋더라. 개인적으로는 피지컬이 아주 뛰어난 반면 ‘뇌지컬(두뇌 플레이)’이 좋은 선수라는 인상은 받지 못했다. 교전 실력이 좋아 보이던데 맞대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이 게임에서 가장 중요한 건 팀원 간 소통”이라면서 팀워크 향상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그는 “게임 내에서 5명 각자 원하는 바, 필요한 바가 있을 것”이라면서 “함께 ‘티키타카’ 소통을 하면서 주어진 퀘스트들을 순차적으로 풀어나가야만 이길 수 있는 게 LoL이란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반드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마태석은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 열심히 노력해서 보내주신 관심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이광수는 “한국 e스포츠가 얼마나 강한지를 보여드리겠다”고 짧고 굵게 각오를 밝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