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제보자 A씨 “윤석열·김웅 명예훼손, 법적대응”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지목된 A씨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의원이 허위사실 유포로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A씨는 8일 SNS를 통해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선거 과정 중에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한 것 자체만으로도 송구하다”면서도 “대다수의 내용은 김웅 국회의원이 주도하는, 주변 기자들과 언론상 모욕을 포함한 명백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이라며 자신을 둘러싼 세간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김 의원과 윤 전 총장은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와 함께 보도되는 사건의 심각성, 자신들의 공적 신분과 의무조차 망각하는 것, 매우 중차대한 대선에서 격이 떨어지는 수준의 망발을 일삼고 있다”고 했다.

이어 “매우 강력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그 외의 본 사건과 관련하여 어떠한 대응을 할지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며 “이 내용과 관련해 재차 발생하는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은 모두 법적 처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 회견에서 제보자의 신원에 대해 “누군지 특정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다. (총선 당시) 선거 관련해 중요 직책에 계신 분”이라고 말했다.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는 “조작을 한 경험이 정말 많다. 그래서 인연을 끊었다” “국민의힘 쪽 캠프가 아닌 다른 데, 황당한 캠프에 들어가 있다” 등의 설명을 내놨다.

윤 전 총장도 전날 회견에서 “과거에 그 사람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여의도판에서 모르는 이가 없고, 저도 들었다”고 언급했다.

정치권에서는 A씨에 대해 과거 민주당에 있다가 국민의당 등을 거쳐 지난해 총선 때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으로 합류,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직책을 맡아 일했다는 말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현재 특정 대선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A씨는 그러나 “개별적인 정당 생활을 하지 않은 지도 1년반이 되어가서 다시 인사드린다”며 사실상 지난 총선 이후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대검 “윤석열 ‘고발 사주’ 제보자 공익신고 충족” 인정
제보자 지목된 조성은…윤석열·김웅에 “강력한 법적대응 준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