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질병청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선구매 협의 중”


국내외 제약사가 먹는 형태의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데 대해 정부가 개발 상황을 보면서 구매 계약을 진행하겠다고 9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참고 자료를 내고 경구용 치료제 계약과 관련해 “정부는 국내외 개발상황을 모니터링하며 글로벌사와 계속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질병청은 “협의 진행 상황은 비공개가 원칙”이라고 했다.

고재영 질병청 대변인은 전날 백브리핑에서도 “글로벌 제약사와 선구매를 협의 중이고 협의 사항은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계약 완료될 시 공개 범위는 협의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경구용 치료제 구매 예산으로는 올해 추가경정예산으로 168억원이 배정됐고, 내년 정부 예산안에 194억원이 편성돼 있다.

해외에서 3상 임상시험 진행 중인 경구용 치료제는 몰누피라비르, AT-527, PF-07321332 등이 있다.

질병청은 “단가, 물량 등 품목의 구체적 내역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총액예산을 몰누피라비르 구매에 대해 한정해 편성한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