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윤석열 맹공 “제2 추·윤 갈등 만드려는 건가”

“대검 감찰 꼼꼼히 해봐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9일 강원 춘천시 민주당 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 간담회를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힘 경선 후보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민을 겁박하지 말고 묻는 것에 대해서 겸손하고 성실하게 궁금증을 해소하는 자세를 보이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9일 강원도청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윤 전 총장의 기자회견 발언을 작심한 듯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국회로 불러달라고 했다. 국회 법사위원 중에는 장제원 의원처럼 윤 후보 캠프에 합류한 의원도 있다. 객관적 질문보다 편향적 질문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자신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국회 출두를 자청하며 “당당하게 저도 제 입장을 얘기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지적이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수사정보정책관은 총장의 수족과 같은 눈과 귀와 같은 사람이며 객관적 정황 증거와 고소장 문건 안에 담긴 내용이 총장 본인과 측근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며 “윤 후보가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돼 있다는 합리적 의문을 비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윤 전 총장이 공익신고자 보호법 입법 취지를 무시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공익 제보자를 밝히라고 하는 것은 스스로 법을 지키지 않는 것이고 겁박하는 것”이라며 “마치 제2의 추·윤 갈등을 만들겠다는 것과 비슷하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번 의혹과 관련한 적절한 수사 주체에 관해서는 “현직 검사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검사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검찰조직 사유화의 문제이기 때문에 (대검찰청) 감찰을 꼼꼼히 해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