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조선산업, 압도적인 세계 1위로 만들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우리 조선산업의 힘을 더욱 강하게 키워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압도적 세계 1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서 “우리의 목표는 분명하다. 친환경화, 스마트화의 강점을 살려 흔들리지 않는 세계 1등 조선 강국을 굳히면서 동시에 세계의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현재 66%인 친환경 선박 세계 시장점유율을 2030년 75%까지 늘리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경남 거제에는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우리나라 대표 조선소가 위치해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7월 기준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주량을 기록했고, 국내 조선사들도 13년 만에 역대 최대 수주 실적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는 현재 뿐 아니라 미래 선박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과 4차 산업혁명에서 비롯된 친환경화, 스마트화의 물결은 조선·해운산업에서도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기업과 함께 새로운 조선 패러다임에 적극 대응하겠다. 새로운 기술과 사람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친환경·스마트 선박 기술력을 더욱 강하게 키우겠다”며 “LNG 추진선과 같은 저탄소 선박의 핵심기술을 고도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저탄소 선박을 넘어 수소와 암모니아 추진 선박 같은 무탄소 선박 시대도 준비하겠다. 무탄소 연료 운반선과 추진선의 앞선 기술 개발을 통해 국제 표준을 선도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 선박 개발 방침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50% 달성을 목표로 오는 12월부터 충돌사고 방지, 최적 항로 결정, 고장 예측 진단이 가능한 자율운항시스템을 개발해 시험 운영할 것”이라며 “동시에 해운, 철강과 같은 조선 전후방 산업도 스마트화하여 스마트쉽 데이터 플랫폼을 공동 구축하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조선 전문인력 확충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대량 수주한 선박을 건조하기 위해 내년부터 많은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며 “숙련된 기술을 가진 분들이 다시 현장에 돌아와 함께 할 수 있도록 내년까지 조선 인력 8000명을 양성하고 신규 인력 유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소 조선소와 기자재 업계에 대해서는 “독자적인 수주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마케팅·금융·수출·물류까지 체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또 “2030년까지 관공선의 83%를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 중소업체들의 국내 수주 기회도 획기적으로 늘리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조선소가 몰려 있는 거제를 두고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첫 승전 옥포대첩으로 나라를 지킨 곳”이라고 평가했다. 또 “극심한 세계적인 조선 부진 속에서도 우리는 부단히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친환경·고부가가치 선박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쌓았다”며 조선 기업들의 전략을 이순신 장군이 펼친 ‘학익진’에 비유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에서 열린 K-조선 비전 및 상생 협력 선포식에서 조선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 협약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남기 부총리,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회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 이수근 대선조선 사장, 장윤근 케이조선 사장, 김성태 한국중소조선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강호일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소장,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배정철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원장, 정태순 한국해운협회 회장, 김수복 조선5사 사내협력사연합회 회장, 김현수 대한조선학회 학회장, 서용석 중소조선연구원 원장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올 들어 경남 지역을 방문한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회에 참석했다. 4월에는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한국형 전투기 시제기 출고식을 찾았고, 5월엔 울산에서 진행된 부유식 해상풍력 전략 보고회에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엔 부산신항에서 열린 해운산업 리더 국가 실현전략 선포 및 1.6만TEU급 한울호 출항식에서 해운 산업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삼성중공업을 찾으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가석방 이후 처음으로 삼성 계열사를 방문한 셈이 됐다. 청와대는 “삼성중공업이 조선 수주물량 세계 1위라서 조선산업 육성의 의미를 담아 방문한 것”이라며 “다른 의미는 없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