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보자 지목된 조성은…윤석열·김웅에 “강력한 법적대응 준비”

21대 총선서 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
조씨, 제보자·공익신고자 여부 오리무중
박범계 “확인할 권한 있는지 모르겠다”

지난해 4월 5일 당시 미래통합당 조성은(가운데)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정원석 선대위 상근대변인, 김웅(왼쪽) 송파갑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n번방 사건TF대책위원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지목됐던 조성은씨가 연관성을 전면 부인하면서 수면 위로 9일 올라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간접 저격했던 조씨는 법적대응 카드까지 꺼내들며 반박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조씨가 공익신고자가 맞는지 “확인할 권한이 있는지 모르겠다”는 모호한 입장을 내놨다.

조씨는 전날 밤 페이스북 글에서 “김웅 국회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속적인 허위사실 유포와 함께 보도되는 사건의 심각성, 자신들의 공적 신분과 의무조차 망각하는 것, 매우 중차대한 대선에서 격이 떨어지는 수준의 망발을 일삼고 있다”며 “위와 관련해 매우 강력한 법적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적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연합뉴스

앞서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조씨를 제보자로 염두에 둔 발언을 했다. 조씨는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부위원장을 맡았고, n번방사건 TF대책위를 통해 김 의원과도 일을 함께했다. 조씨는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 경력도 있다.

다만 조씨가 실제로 관련 의혹을 제보한 사람인지, 대검찰청이 요건이 충족됐다고 밝힌 공익신고자인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국회에서도 조씨의 정체를 놓고 공방전이 펼쳐졌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범계 장관에게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지목된 조성은씨가 본인이 아니라는 입장문을 냈는데 확인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 장관은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확인하겠다”면서도 “사건의 핵심은 이 분쟁이 아니다”고 답했다.

정치권에서는 공익제보자가 떳떳하다면 직접 나서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정치적 의혹을 제기해놓고 공익신고라는 제도 뒤에 꼭꼭 숨어선 안 된다”며 “뒤에 숨어서 의혹만 툭툭 던지면 진실은 흐릿해지고 괴담만 확대재생산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대업도 자기 실명을 걸고 당당하게 의혹 제기를 했었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고발사주 제보자 A씨 “윤석열·김웅 명예훼손, 법적대응”
대검 “윤석열 ‘고발 사주’ 제보자 공익신고 충족” 인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