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비뚤어진 언론관 尹… 분노조절 못해”

“김웅은 깃털, 몸통은 尹…의혹 사실이면 사퇴해야”
“검찰이 수사하면 증거가 나올 것”

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유승민 예비후보가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 못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9일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언급하며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서도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도저히 안 믿긴다”며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다”면서도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고 강조했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후보(왼쪽)가 답변하고 있다. 심사위원은 김준일 대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박선영 동국대 교수(오른쪽부터). 국회사진기자단

유 전 의원은 전날 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김웅 의원에 대해서는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며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면접 방식에 대해선 “말이 안 된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유 전 의원은 “(면접관으로 선정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 전 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며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