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복통 시달리다 심정지…모더나 접종 50대, 22일 만에 사망


충북 제천에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1차 접종을 한 50대가 22일 만에 숨졌다.

9일 제천시보건소와 유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백신을 맞고 나서 후유증에 시달리던 A씨(52)가 충북대병원에서 소장 절제 수술 등을 받은 뒤 깨어나지 못하다가 전날 숨졌다.

제천의 모 외과의원에서 백신을 맞은 A씨는 지난 1일 복통 증세로 한 종합병원을 찾았으나 CT 등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복통이 계속되자 지난 4일 재차 이 병원 응급실을 찾았고, 상급병원 전원 의뢰를 받았다.

그는 다음날 충북대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를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전날 보건소에 백신 이상반응 신고 절차 등을 문의한 뒤 이날 관련 시스템에서 이상반응 신고를 했다.

A씨 유족은 “고인은 평소 건강했고 기저질환도 없었다”며 “혈관이 막혀 소장이 괴사했다고 한다. 의사가 혈관을 뚫었는데 계속 막히는 원인을 알 수 없다고 했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어 “병원 측도 이상반응 신고한 것으로 안다”며 “(백신과 인과성 등을 가리기 위해) 경찰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덧붙였다.

시보건소 관계자는 “병원 진료기록을 확보해 충북도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