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밀리의 서재’ 인수…“AI 오디오 플랫폼 도약 노린다”


지니뮤직이 전자책 구독 플랫폼을 인수하며 AI 오디오 플랫폼으로의 도약에 나선다.

지니뮤직은 온라인 전자책 구독형 서비스 플랫폼 ‘밀리의 서재’ 지분 38.6%를 464억원에 인수해 1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니뮤직에 따르면 밀리의 서재는 지난 5월 기준 누적 구독자 수 350만명, 보유 전자책 10만권으로 전자책 구독 플랫폼 중 1위다. 밀리의 서재는 지난해 매출 192억원을 올리며 전년 대비 75%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내년 상장을 추진 중이다.

지니뮤직은 밀리의 서재가 보유한 오디오 콘텐츠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오디오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지니뮤직은 연내 밀리의 서재가 보유한 오디오북 콘텐츠를 AI 음악 플랫폼 ‘지니’에서 점차 서비스하고, 앞으로 책·예능·드라마 등 여러 오디오 콘텐츠를 제작·추가할 계획이다.

밀리의 서재 서비스는 향후 KT의 유·무선 고객에게도 올레 tv, 시즌 등을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될 계획이다. 지니뮤직의 다른 주주사인 LG유플러스, CJ ENM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