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의원회관 압수수색 완전한 불법…고의 모략극”

“영장 제시 등 적법한 절차 밟지 않고 시작된 듯”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왼쪽)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에 나선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일부 압수수색 과정이 적법하지 않게 이뤄졌다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10일 오후 의원회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원회관 압수수색은 완전한 불법 압수수색”이라며 “이건 사실상 야당 정치인 자료를 훔쳐가기 위한 고의 모략극이 벌어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분 이야기 들었다는데 본인 허락을 받았다고 거짓말하고, 압수수색이 시작됐다(고 한다)”면서 “제가 담당 검사에게 언제 허락했냐고 물어보니 말을 바꿔 허락받았다고 말한 적 없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적법하게 (영장을) 제시하거나 절차를 제대로 밟지 않은 상황에서 불법적으로 압수수색이 시작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에 나선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다만 김 의원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대해선 “적법한 절차를 지켰다”며 “영장 제시를 받고 최대한 협조를 해서 집행 2시간 만에 끝났다”고 말했다.

앞서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부터 김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김 의원의 여의도 국회의원회관과 지역구 사무실, 주거지와 손 검사의 대구고검 사무실과 주거지 등 5곳이다.

하지만 공수처 수사팀이 국회 의원실에 도착한 직후 김기현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의원들은 현장을 찾아 영장을 보좌관에게만 제시했다는 점을 근거로 공수처의 집행이 적법하지 않다고 주장해 압수수색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 인권보호관으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