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관’ 진중권 “딴소리 안한다는 조건, 유승민 못 들었나”

9일 진행된 국민의힘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 장면. 유튜브 채널 '채널A 뉴스' 캡처

국민의힘 대선 주자를 상대로 실시한 국민면접에 면접관으로 참여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유승민 전 의원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냈다.

진 전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 “국민면접관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두 개의 조건을 내걸었다. 하나는 매우 까칠할 것이니 딴소리 하지 말라(는 것). 둘째, 이편 저편 가리지 않고 까칠하게 할 것이니 나중에 누구 편을 들었니 이 따위 소리 하지 말라(는 것). 이 두 조건을 받지 않을 거면 안 하겠다(고 했다)”고 적었다.

이어 “근데 이 얘기가 후보들에게 전달이 안 됐나 보다. 유 전 의원에 대해 할 말이 있는데, 적당한 기회에 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는 진 전 교수를 향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지한 사람’이라며 공정성 시비를 제기한 유 전 의원에 대해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 전 의원은 9일 국민면접 직후 기자들과 만나 “면접의 경우 면접관에게 문제가 있다. 제가 알기론 진중권 교수는 윤석열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며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와 유 전 의원은 밖에서 뿐만 아니라 면접 중에도 강하게 충돌했다. 진 전 교수는 유 전 의원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이 “안티 페미니즘 드라이브”라며 비판했다. 유 전 의원 역시 “진정한 양성평등을 위해 아무 일도 제대로 못하는 여가부를 폐지하고, 대통령 직속 양성평등위원회를 만들어 진짜 양성평등을 실현하고 싶다는 뜻”이라고 답하며 물러서지 않았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