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탄소중립 준비된 곳 15%뿐… 중기 지원책 필요”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더존을지타워에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한 중견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탄소중립 경영 확산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중소기업계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달성’ 목표에 대해 필요성은 인식하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대응 여력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특히 전기요금, 탄소세 등 비용 증가에 따른 부담을 호소하며 정부 지원책의 필요성을 호소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0일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중소기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위원회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설명과 관련 중소기업계 의견 전달이 이뤄졌다.

중기중앙회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탄소중립을 인식하고는 있으나 실제로 대응 전략을 수립한 기업은 15%에 그친다는 최근 조사 결과가 있었다”며 “중소기업은 대응 여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한 속도와 목표 조절,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보완대책 마련, 탄소세 및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납품단가연동제’ 도입, 탄소저감 시설·기술지원 확대, 업종별 중소기업협동조합을 활용한 탄소중립 대응 확산 등을 건의했다.

이에 탄소중립위원회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설명하며 제도적 기반 마련, 기술 혁신 및 투자 확대, 대국민 인식개선 교육·홍보·소통 강화 등을 사회적 과제로 들었다. 이어 산업측면에서 산업생태계 육성·지원, 기술개발 및 시설개선 투자 추진, 배출권거래제·녹색금융 등 시장주도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 유도 등을 주요 정책으로 제시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우리 경제의 99%를 차지하는 중소기업 참여가 있어야 완전한 탄소중립이 완성될 수 있다”며 “탄소중립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우리 중소기업계도 준비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업종별, 규모별 맞춤형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