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은퇴 이유 “유부남 배우 성관계 요구…거절하자 욕설”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가 자신에게 잠자리를 요구하고 이를 거절하자 폭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허이재는 이를 계기로 연예계에서 은퇴하게 됐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허이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자신이 연예계를 은퇴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한 허이재는 해당 영상에서 자신이 작품 촬영 당시 당했던 갑질을 공개했다.

“방송에 나와도 되나 싶을 정도도 있다”고 한 허이재는 “그분이 유부남이어서 말하면 가정이 파탄 날 수 있다”고 운을 뗐다. “그 유부남 배우분이 결정적인 은퇴 계기”라고 한 그는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엔 너무 잘해줬다. 그러다 어느 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 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허이재는 이어 “당시 내가 순수할 때여서 ’오빠 우리 매일 만나고 있고 하루 중에 20시간을 보는데 연락할 시간도 없잖아요‘라고 했더니 그분이 ’아는데 모르는 척하는 건가. 진짜 모르는 건가‘이런 표정으로 아무 말도 안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그때부터 슬슬 시작했다. 촬영장에서 ‘야, 이 X같은 X야. 야 이 XXX야’ 매일 이러더라”고 한 허이재는 “그분은 지금도 활동하고 있다”고 했다. “어느 날 세트 촬영을 하는데 내가 포함이 안 된 신이었다. 감정이 제대로 안 잡혀서 짜증이 난 거다”라고 한 허이재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더니 가버렸다. 감독님은 입봉 감독이라 아무것도 못 하고 그 사람이 왕이었다”라고 했다.

촬영장 분위기가 엉망이 되자 감독은 허이재를 따로 불렀다고 했다. “감독이 나에게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이라고 한 허이재는 “어느 날 그분 대기실로 들어갔는데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 내가 죄송하다고 했더니 ‘연인 같아지려면 같이 자야 된다’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너무 놀라서 가만히 있었더니 ‘너는 그러기 싫지?’라고 묻길래 ‘네. 그러기 싫어요’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그러니까 이 X 같은 X아 잘하라고.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 하잖아. 이 XXX아’ 이러면서 다시 욕을하기 시작했다”고 떠올렸다.

“그전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했는데 그 일이 있고 난 후 멘탈이 나가서 나도 살짝 놓았다”고 한 허이재는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아 (드라마)가 끝나기만을 빌었다”고 했다. 한편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한 허이재는 영화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궁S’ ‘싱글파파는 열애 중’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했다. 2016년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마지막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