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조코비치, 캘린더 그랜드 슬램까지 단 1승 남았다

US오픈 4강전에서 츠베레프 꺾고 결승 진출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신기록도 눈앞

노바크 조코비치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를 물리친 뒤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캘린더 그랜드 슬램’ 달성까지 단 1승만 남겨놨다.

조코비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750만달러·약 673억원) 대회 12일째 남자 단식 4강전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를 3대 2(4-6 6-2 6-4 4-6 6-2)로 물리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리고 앞서 열린 경기에서 펠릭스 오제알리아심(15위·캐나다)을 3대 0(6-4 7-5 6-2)으로 완파한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우승을 겨루게 된다.

US오픈에 앞서 올해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 프랑스오픈, 윔블던 단식을 석권한 조코비치가 이번 대회까지 우승하면 1969년 로드 레이버(호주) 이후 52년 만에 한 해에 열린 4대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을 모두 제패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다. 남자 단식의 캘린더 그랜드 슬램은 1938년 돈 버지(미국)를 시작으로 1962년과 1969년 레이버 등 지금까지 세 번밖에 나오지 않은 대기록이다. 여자 단식에서도 1953년 모린 코널리(미국), 1970년 마거릿 코트(호주), 1988년 슈테피 그라프(독일)가 기록한 바 있다.

조코비치는 올해 도쿄올림픽에서도 우승했더라면 4대 메이저와 올림픽 금메달을 휩쓰는 ‘골든 그랜드 슬램’을 사상 최초로 달성할 수 있었지만, 준결승에서 츠베레프에게 패한 바람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 대회 4강에서 츠베레프를 다시 만난 조코비치는 5세트 접전 끝에 설욕에 성공했다.

조코비치는 또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신기록도 세우게 된다. 현재 조코비치와 라파엘 나달(5위·스페인), 로저 페더러(9위·스위스)가 나란히 20번씩 우승한 가운데 나달과 페더러는 이번 대회에 불참했다.

이번 대회 남자 단식 결승은 한국 시각으로 13일 오전 5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