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자라니’는 쫌!…민폐 자전거족에 운전자 식겁[영상]


시야가 뻥 뚫린 도로를 달리던 차량 앞으로 갑자기 자전거가 튀어나와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위험천만한 영상이 공개돼 라이더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이 자라니가 너네 부모냐?’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라니’는 ‘자전거’와 ‘고라니’를 합친 표현으로, 고라니처럼 갑자기 튀어나와 운전자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는 자전거 라이더를 일컫는 말이다.

글쓴이는 “소리 좀 줄여달라. 영상 보시는 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라고 양해를 구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를 함께 첨부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글쓴이는 다소 한적한 도로를 달리고 있다. 그러던 중 길이 갈라지는 우측 도로에서 갑자기 자전거 한 대가 돌연 튀어나오고 뒤이어 다른 라이더가 따라 나온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깜짝 놀란 운전자는 바로 차량을 멈춰 세웠고, 사고는 나지 않았다. 자칫했으면 그대로 라이더를 칠 수도 있었던 일촉즉발의 순간이었다.

충격을 받아 놀란 가슴을 쓸어냈던 운전자와 그의 동승자와 달리 라이더는 아무 일 없다는 듯 차량을 흘깃 쳐다보더니 주행을 계속했다. 이에 분노한 글쓴이는 라이더를 쫓아가 욕을 했고, 결국 라이더와 언쟁이 붙었다.

글쓴이는 “사후 대처(욕을 한 행위)가 많이 과한 것은 인정하지만, (라이더)가 교통 법규를 잘 지켰다면 이 같은 상황은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라니야, 내 차에도 없는 AEBS(자동비상제동장치)가 내 발에 달린 걸 이제 알았다”며 영상 속 자전거족을 꼬집었다.

이를 본 수많은 누리꾼들은 “욕을 안 할 수가 없다” “욕할 만하다” 등의 답글을 남기며 글쓴이의 분노에 공감했다. 특히 “다행히 운전자가 천천히 주행해서 사고가 안 난다”라며 숙련된 운전 덕에 참사를 피할 수 있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10년(2011~2020년) 동안 집계된 자전거 교통사고는 6월에 이어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9월 자전거 교통사고는 전체 교통사고의 11.5%를 차지했으며, 사망자 수는 119명을 기록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