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패밀리마트, 무인편의점 1000개 만든다

인구 감소에 따른 인력 부족 탓… 일본 정부 관련 규정 완화해 증가 추세

인구 감소에 따른 인력난으로 무인점포를 적극 도입하는 일본 편의점업체 패밀리마트. 연합뉴스

일본 편의점업체 패밀리마트가 2024회계연도(2024년 3월∼2025년 2월)말까지 무인점포를 약 1000개 설치할 예정이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패밀리마트의 무인점포 확대는 인구 감소로 일손이 부족해지는 가운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사업 효율화를 위해서다. 무인 매장에 들어간 이용자가 상품을 집으면 천장에 설치된 인공지능(AI) 카메라와 선반의 중량 감지 센서를 통해 매장 내 시스템이 이를 파악한다. 이용자가 결제 단말기 앞으로 오면 상품명과 금액이 모니터에 표시되며 전자 결제 수단이나 현금으로 지불하면 된다.

무인점포는 상품 대금을 결제하지 않으면 문이 열리지 않는 구조로 설계된다. 바코드 리더기에 상품을 일일이 접촉할 필요가 없으며 사전에 스마트폰에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거나 매장에 들어갈 때 생체 인증 등을 할 필요도 없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사생활을 고려해 개인을 특정할 얼굴 화상 등의 정보를 따로 수집하지 않는다.

패밀리마트는 세븐일레븐, 로손과 함께 일본의 3대 편의점업체다. 이들 편의점업체 모두 일손 부족으로 무인점포를 도입해 왔다. 패밀리마트는 올해 7월 도쿄에 소규모 무인점포를 설치해 동시 입장객이 10명 정도라면 상주 직원 없이 운영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일반적인 편의점에서 취급하는 약 3000 품목을 무인점포에서도 거의 판매 가능하며 출점 비용은 기존의 유인 점포보다 약 20% 높지만, 인건비가 적게 들기 때문에 결국 비용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패밀리마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일본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에 의하면 인건비가 프랜차이즈 가맹점 운영비의 약 60%를 차지한다. 패밀리마트가 무인점포 확대 정책을 세운 것은 규제 변화와 관련이 있다. 그동안 식품을 판매하는 소매점에는 식품위생 책임자가 상주하도록 했으나 지난해 6월 후생노동성은 무인점포의 경우 상품을 매장에 채우는 직원이 순회할 때 위생관리자 역할을 대신할 수 있도록 규정을 완화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