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무용인 한 자리에…‘제30회 전국무용제’ 다음달 개최


전국 16개 광역시·도를 대표하는 무용인과 무용단체가 참가하는 ‘제30회 전국무용제’가 충남 천안시에서 펼쳐진다.

충남도는 다음달 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같은달 12일까지 천안시청 봉서홀·천안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제30회 전국무용제가 열린다고 12일 밝혔다.

전국무용제는 매년 전국에서 선발한 지역 대표 무용인과 무용단체가 참가하는 대표 무용대회다. 경연을 통해 창작 무용 우수단체를 평가·선정한다.

한국무용협회가 주최하고 한국무용협회 충남지회·제30회 전국무용제 집행위원회가 주관하는 올해 행사는 도와 천안시,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다.

‘춤추는 천안! 대한민국을 춤추게 한다’라는 주제로 천안 흥타령 춤 축제와 연계 개최한다.

경연은 단체, 개인(솔로&듀엣)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단체부문 대상에게는 대통령상과 상금 2000만원을 수여한다. 개인부문 최고상인 안무상에는 천안시장상과 200만원을, 솔로&듀엣부문 최우수작에는 충남도지사상과 300만원을 각각 부상으로 제공한다.

본 행사에 앞서 사전 행사로 다음달 2일까지 ‘찾아가는 춤 서비스 공연’ ‘세대 공감 무용 축제’ 등이 충남 전역에서 진행된다.

오는 25일에는 사전 축제로 천안시청 봉서홀에서 국내 우수단체 초청공연을 한다. 도는 다음날인 26일 K-월드발레스타 갈라무대를, 29일에는 한국 전통무용 공연을 연이어 개최하며 개막식 전까지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부대행사로는 학술심포지엄, 전국무용제 발자취 전시, 축제 미디어 속으로, 설치미술 제작 전시 등이 개최될 예정이다.

한국무용협회는 코로나19 확산세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상황을 고려해 경연 기간 방역조치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거리두기 단계 상향 등에 대비해 경연·행사를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충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문화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지친 도민에게도 정서적인 휴식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