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날 공원 갔다가 아이 구한 소방관 “나도 아빠라…”

공원 호수 빠져 의식 잃은 4살 아이 발견
즉시 인공호흡, 빠른 응급처치에 아이 살아


쉬는 날 가족과 나들이를 나갔던 소방관이 공원 호수에 빠져 의식을 잃은 아이의 생명을 응급 처치로 구했다.

소방청은 12일 전북 고창소방서 소속 안병호 소방장의 사연을 전했다. 그는 비번인 지난 4일 오후 가족과 함께 전북 임실군에 있는 사선대 조각공원을 방문했다.

가족들과 나들이를 즐기던 안 소방장은 어디선가 119를 급히 찾는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곧장 그쪽으로 달려갔다. 인근 호수에 빠져 물에 뜬 상태로 발견된 4살 아이를 주위 사람들이 건져 내 바닥에 눕혀 놓은 상태였다.

안 소방장이 아이 상태를 확인했을 때 의식은 없었고, 얼굴도 근육이 굳은 채 이미 청색증이 나타나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미약한 호흡에 맥박은 있었고, 안 소방장은 곧바로 인공호흡을 시작했다.

얼마 안 지나 아이 입에서 물과 구토물이 나오면서 비로소 아이 입에서 울음이 터져 나오고 굳어가던 얼굴이 풀렸다.

응급처치를 받은 아이는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정밀 검사를 받았지만, 다행히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는 지난 8일 퇴원했다.

안 소방장은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면서 “나 역시 4살 아이를 키우는 아빠로서 위험에 처한 아이를 구할 수 있게 돼 더욱 뜻깊다”고 전했다.

안 소방장은 1급 응급구조사로 2011년 임용돼 10년간 구급대원으로 근무했다. 임용 전에는 병원 응급실에서 2년간 근무한 경험이 있으며 구급 지도관과 특별구급대원 자격도 보유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