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청소년, 코로나 입원보다 화이자 부작용 확률 높아”

지난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마포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한 시민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 접종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

건강한 남자 청소년은 코로나19에 따른 입원보다 화이자 백신과 관련된 심근염 진단을 받을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트레이시 호그 박사와 동료들은 건강한 청소년이 코로나19 자체보다 심장 염증을 유발하는 화이자 백신의 드문 부작용으로 입원할 가능성이 더 클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연구진은 올해 1~6월에 12~17세의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부작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4개월 동안 기저질환이 없는 12~15세 소년은 코로나19로 입원하는 것보다 백신 관련 심근염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4~6배 큰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발생률을 추정한 결과, 건강한 남자 청소년의 경우 12~15세는 100만명당 162.2건, 16~17세는 100만명당 94건이었다. 여자 청소년은 100만명당 13.4건과 13건으로 각각 추정됐다.

현재 미국의 감염률을 기준으로 향후 120일 안에 건강한 청소년이 코로나19로 입원할 위험은 100만명당 약 44명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아직 ‘동료 심사(peer review)’가 이뤄지지 않았다. 가디언은 이 데이터가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 영국에서 건강한 12~15세에게 접종할 경우 유사한 수치가 나타날지 불분명하다고 했다.

심근염의 압도적 다수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한 차례 접종하면 아이들을 보호하면서 부작용 위험을 더욱 줄일 수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두통 호소하더니… 김포 20대 화이자 맞고 5일 뒤 숨져
기저질환 없던 30대, 화이자 백신 맞고 숨져…심근병증 진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