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2억과 수상한 편지…직장 동료의 끔찍한 결말

지난달 15일 무안서 전 직장 동료 여성 살해한 60대 교도소서 극단 선택
시신 발견됐지만 범행 부인하며 조사 거부

30대 여성을 살인하고 시체를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잡힌 60대 남성 A씨가 2일 전북 전주시 전주지방검찰청에서 얼굴을 가리고 기자들의 질의를 피해 장내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알고 지내던 3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수감된 60대 남성이 교도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13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A씨(69)는 이날 오전 2시쯤 전주교도소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8시쯤 전남 무안군의 한 숙박업소에서 여성 B씨(39)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된 상태였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B씨와 만난 것은 맞지만, 살해하거나 시신을 유기한 사실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은 B씨의 가족이 지난달 17일 “여행을 간 B씨가 ‘내일 돌아오겠다’고 연락한 이후로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며 경찰에 미귀가 신고를 하면서 드러났다.

당시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B씨의 동선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최근 접촉한 A씨를 유력 용의자로 특정하고 지난달 24일 담양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숙박업소의 CCTV 영상에서 A씨가 B씨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들고나와 차량 뒷좌석에 밀어 넣는 모습을 확인했다.

A씨의 차량 동선을 토대로 B씨 시신을 수색하던 경찰은 6일 만에 영암호 해암교 인근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숙박업소로부터 30㎞ 떨어진 거리였다. 발견 당시 시신은 수풀에 걸려 있었으며, 매우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의 발톱 등을 채취해 유전자(DNA) 감식을 한 결과 B씨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A씨와 B씨 사이에서 금전이 오간 것으로 보고 금전 문제로 인한 범행으로 추정했다. B씨는 지난 7월 29일 남편에게 “전남 지역에 부동산 투자를 하려 한다. 믿을 만한 사람이라 믿고 지켜봐 달라”며 현금 2억2000만원을 받아간 후 당일 A씨를 만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은 과거 한 직장에서 짧은 기간 함께 근무했던 사이였다. A씨와 B씨는 직장을 떠난 뒤에도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조사 중 B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 5통도 발견됐다. B씨는 살해되기 직전 남편에게 ‘헤어지자’는 내용이 담긴 편지 3통을 부쳤고, 그의 시신에서도 편지 2통이 추가로 발견됐다. 경찰은 필적 감정 수사와 함께 강요에 의해 편지가 작성됐을 가능성 등도 들여다보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