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지원 직접 나서야…해명 불충분시 사퇴 요구”

국민의힘 이준석(왼쪽 두 번째)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통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연루설에 명확한 해명을 하지 못하면 사퇴 또는 경질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하루빨리 조성은씨와 공모 의혹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면서 “해명이 불충분하면 사퇴나 경질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정보기관 수장이 뉴스 정치면에 등장하는 이 상황을 불안하게 생각한다. 정보기관의 정치개입은 국민이 가장 경계하는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장은 국정원법에 따라 국내 정치에 관여하는 것이 엄격히 금지된다”면서 “아니면 제가 모르는 산업 스파이가 있는가. 북한 간첩이 개입했는가”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왜 국정원장이 ‘원하는 날짜’ 이야기가 나오는지 궁금하다”고도 했다. 그는 “박 원장은 8월 10일 서울 모 호텔에서 제보자를 만났다는데 공교롭게도 8월 10일과 12일 휴대전화 캡처 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곧바로 야권 대권 주자 공격에 사용됐다”면서 “8월 11일 국정원장이 제보자를 만난 시점 전후로 이런 캡처가 이뤄진 정황은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치를 한 게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는 전날 조씨가 한 방송 인터뷰에서 한 발언에 따른 지적이다. 조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제보) 날짜와 (보도) 기간 때문에 제게 계속 프레임 씌우기 공격을 한다”면서 “9월 2일(보도 날짜)은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거나 배려했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조씨와 박 원장이 평소 가까운 관계였다는 걸 들어 이번 의혹 제보에 박 원장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의문에 대해 조씨가 아니라 박 원장 입으로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조성은 “박지원 동석자 없이 만나…손준성 발송증거 제출”
조성은 “박지원이나 내가 원했던 날짜 아니다” 발언 논란
“자백 수준” “내가 이해하는 의미?” 지적에 조성은이 내놓은 대답
박범계 “손준성 인사 조치 검토했으나 더 지켜볼 것”
조성은 “박지원과 보도시점 상의 없었다…억지 연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