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아들싸움 개입한 美 엄마 기소 “싸움 더 불질러”

아동 학대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애슐리 러핀. 플래글러 카운티 보안관실 제공.

미 플로리다에서 한 중학생 엄마가 아들 싸움에 개입했다 폭행, 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지게 됐다.

12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12살 아들을 둔 애슐리 러핀(30)은 지난주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 인디언 트레일스 중학교 운동장 주변에서 자신의 아들을 태우러 왔다가, 아들과 싸우던 상대방 아이의 머리카락과 팔을 붙잡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플래글러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당시 러핀이 자신의 아들과 다른 아이 등 3명이 싸우는 장면을 목격하고는 상대 아이의 머리카락을 움켜쥐고 팔을 붙잡아 아들이 그 아이를 폭행하도록 도왔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러핀은 테이저건도 한 차례 꺼내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애슐리 러핀이 자신의 틱톡에 올린 체포 장면. 틱톡 캡쳐

피해 아이 엄마가 이를 학교 당국에 항의했고, 학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러핀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그러나 러핀은 주말 사이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15분가량의 생방송 영상을 올려 경찰이 편향된 판단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당시 아들의 폭행을 도운 게 아니라 싸움을 말리려 했다는 것이다. 그는 오히려 아들과 싸움을 벌인 아이가 1주일 전 농구 경기 중 언쟁을 벌인 후 라커룸까지 따라와 아들을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그의 남편은 당시 아들이 친구에게 맞는 장면을 확인했다며 해당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릭 스탤리 플래글러 카운티 보안관은 이와 관련 “아이들은 부모로부터 리더십과 분쟁 해결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성인이, 특히 부모가 아이들의 싸움에 물리적으로 끼어드는 일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