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폐섬유 업사이클링 업무협약 체결

폐섬유를 친환경 건축 자재로

13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롯데홈쇼핑 본사에서 열린 ‘폐섬유 업사이클링 활용 친환경 사업 추진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박준영 ㈜세진플러스 대표,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롯데홈쇼핑 제공

롯데홈쇼핑이 사회적기업 ㈜세진플러스, 환경재단과 ‘폐섬유 업사이클링 친환경 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폐섬유 소각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최소화하는 ‘탄소 저감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번 협약을 기획했다. 특히 지난 7월 MZ세대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내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입상한 ‘친환경 업사이클링’ 제안을 사업화했다.

롯데홈쇼핑은 폐의류·원단 등 섬유 폐기물을 가공한 섬유패널을 건축 자재, 소품으로 재활용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롯데홈쇼핑 재고 의류로 제작된 섬유패널은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작은도서관’, 환경재단과 진행하고 있는 도심 숲 조성 사업인 ‘숨 편한 포레스트’ 등에 친환경 건축 자재로 활용된다. 향후 롯데그룹 계열사의 오프라인 매장에 도입하는 등 활용 방안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