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중대재해 근절 D-100 캠페인 시행

- 전사업소 집중 안전관리 3·3·3 운동으로 중대재해 예방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13일 전사적 산업재해 근절 의지를 표명하기 위한 ‘중대재해 근절 D-100 캠페인 및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비대면 화상 선포식으로 진행됐다.

서부발전은 중대재해 사고가 하반기에 주로 발생한다는 점을 고려해 9월 7일부터 12월 16일까지 100일간을 산재 취약시기로 지정하고, 안전관리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 기간에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3·3·3 운동을 시행한다. 3·3·3 운동은 추락, 전도, 협착 사고 등 3대 산업재해를 근절하기 위해 3대 고위험작업을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이를 통해 중대재해, 산업재해, 아차사고를 예방하는 3-ZERO를 달성하는 게 목표다.

이날 선포식에서 박 사장은 임직원들과 안전문화 구축을 위한 행동강령을 선포하고, 캠페인 기간 전 사업소에서 무재해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특히 서부발전은 중대재해 근절을 목표로 중점관리항목을 만들어 사업소별로 실적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실적이 우수한 사업소에는 포상을 수여해 안전 활동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박 사장은 “기본원칙을 준수하고 현장의 사소한 문제라도 철저히 확인해 바로 조치한다면 중대 재해로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며 “일선 현장에서 좀 더 긴장감을 느끼고 재해 예방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임수 기획위원 is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