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순위 박준영 “한화 우승을 위해”

한화, 2022년도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
고교 ‘우완 특급’ 2명 영입… 마운드 대폭 강화 기대

충북 청주 세광고 우완 투수 박준영. 한화 이글스 제공

충북 청주 세광고 ‘우완 특급’ 박준영(18)이 2022년도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한화 이글스의 지명을 받았다.

박준영은 1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된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한화의 지명을 받았다. 박준영은 시속 150㎞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가진 유망주다. 한화는 신인 1차 지명으로 ‘고교 최대어’ 문동주(18·광주진흥고)에 이어 박준영까지 영입해 마운드 전력을 강화했다.

박준영은 “지난해 김진욱(롯데 자이언츠) 선배님이 1순위로 지명된 것을 보고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했다. 나도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아 기분이 좋다”며 “한화의 프랜차이즈 스타가 되고 싶다. 한화를 꼭 우승시키겠다”고 다짐했다.

한화의 정민철 단장은 화상 인터뷰에서 “의심할 여지가 없이 전국 최고 레벨의 우완 투수인 박준영을 선택했다”며 “문동주와 박준영은 최고 수준의 우완 투수들이다. 두 투수가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면 리그 최고의 우완으로 거듭나지 않을까 한다”고 기대했다.

이날 신인 드래프트 지명 순서는 2020년 순위의 역순으로 배정됐다. 한화에 이어 SSG 랜더스(지난해 SK 와이번스), 삼성 라이온즈, 롯데 자이언츠, KIA 타이거즈, 키움 히어로즈, LG 트윈스, KT 위즈에 이어 한국시리즈 준우승 팀인 두산 베어스, 챔피언인 NC 다이노스 순이다.

1라운드에서 SSG는 광주동성고 투수 신현민, 삼성은 물금고 내야수 김영웅, 롯데는 서울고 외야수 조세진, KIA는 강릉고 투수 최지민, 키움은 북일고 외야수 박찬혁, LG는 경남고 투수 김주완, KT는 유신고 투수 이상우, 두산은 군산상업고 투수 김동준, NC는 율곡고 투수 이준혁을 각각 선택했다.

장충고를 졸업한 2015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계약해 2016~2018년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활약하고 국내로 돌아온 권광민은 5라운드 전체 41번으로 한화의 지명을 받았다. 권광민은 2018년을 마지막으로 한국에 들어와 병역 의무를 이행했고, 지난달 트라이아웃에 참가했다.

진갑용 KIA 배터리 코치의 아들인 경북고 투수 진승현은 2라운드 전체 14순위로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야구인 부자(父子)가 영호남을 대표하는 구단에서 적으로 만나게 됐다. 롯데는 남자 배구 국가대표 출신 하종화의 아들이자 여자배구 신생팀 페퍼저축은행 센터 하혜진의 동생인 덕수고 투수 하혜성을 5라운드 전체 44순위로 영입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