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제사회, 아프간 1조 지원…“탈레반, 女인권 약속해야”

유엔 주최로 열린 아프간의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고위급 회의. EPA연합뉴스

이슬람 무장세력 탈레반이 재장악한 이후 빈곤과 굶주림이 악화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국제사회가 1조원 이상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엔 주최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아프간의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한 고위급 회의’에서 미국과 독일 등 국제사회는 10억 달러(약 1조1750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고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국가별로 미국은 유엔과 산하기관을 통해 6400만 달러(약 752억원)를 추가로 내겠다고 약속했다.

기존에 발표한 금액과 합산하면 이번 회계연도에만 3억3000만 달러(3877억원)에 달한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독일은 아프간과 이웃 국가에 5억 유로(약 6918억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 참석한 고위급 관리들은 아프간에 대한 미래의 지원은 탈레반이 아프간을 어떻게 통치하느냐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영상 메시지에서 “우리는 인도주의적 기구들의 운영권, 소수민족과 여성, 소녀들에 대한 처우와 권리를 옹호하겠다는 탈레반의 구두 및 서면 약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로는 충분하지 않다. 우리는 행동을 봐야 한다. 국제사회는 이 메시지에서 통일돼 있다”고 덧붙였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 역시 탈레반의 인권존중 수준이 “새로운 아프간 정부에 대한 우리의 미래 관여를 결정하는 데 기준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번 회의를 주재한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은 개막 연설에서 아프간 사람들을 구호하기 위해 연말까지 6억600만 달러(약 7120억원)가 긴급하게 필요하다며 국제사회에 지원을 호소했다.

그는 “오늘날 아프간인 3명 중 1명은 다음 식사를 어디서 구해야 할지 모르고 있고, 빈곤율 역시 급증하고 있으며 (아프간 내) 기본적인 (사회)서비스는 거의 붕괴 직전에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극심한 가뭄과 식량 고갈, 코로나19 등으로 아프간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차적으로 유엔 중앙긴급대응기금에서 2000만 달러(약 235억원)를 할당했다고 알렸다. 또 인도주의 지원을 위해 다른 국가에서 카불 등 아프간 내 거점 도시를 연결하는 항공편 지원과 난민 보호를 당부했다. 아울러 교육 기회를 포함한 여성과 소녀들의 권리 보장, 아프간인들의 장기적인 생계 지원 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수십년간의 전쟁 이후 아프간인들은 아마도 가장 위험한 순간에 직면하고 있을 것”이라며 “지금 국제사회가 그들과 함께해야 할 때”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