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었는데… 50대 경찰, AZ·화이자 접종 후 사망


기저질환 없는 50대 경찰관이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한 뒤 이상반응을 보이다 숨졌다. 보건 당국은 인과성 조사에 착수했다.

1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인 충북 음성지역의 경찰관 A씨(56)가 지난 11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을 거뒀다. 지난 5월 6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A씨는 7월 29일 화이자 백신으로 2차 접종을 하고 나서 식욕부진, 메스꺼움 등의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8월 3일 충북대병원에 입원해 약 4주간 치료를 받고 퇴원했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지난 7일 해당 병원을 다시 찾아 입원했다. 입원 치료 중 상태가 악화된 A씨는 다음 날인 8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에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세상을 떠났다.

A씨는 평소 앓던 질환이 없었고, 다른 백신을 맞은 뒤 부작용을 겪은 이력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부검을 의뢰해 백신 연관성 등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건강한 아빠, 백신 접종 후 대장 절제” 간호사 청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