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자숙 4년 만에 영화 ‘마지막 숙제’로 복귀한 엄태웅

뉴시스

성매매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배우 엄태웅이 4년 만에 영화로 복귀한다.

엄태웅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엄태웅이 영화 ‘마지막 숙제’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마지막 숙제는 엔픽플·TS나린시네마의 ‘제1회 장편 상업 영화 공모전’ 당선작으로 이정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영화는 2022년 개봉할 예정이다.

엄태웅을 비롯해 박상면, 전수경, 윤현숙, 이선 등이 출연한다. 최근 첫 대본 리딩을 마쳤고 이달 중 첫 촬영에 들어간다. 엄태웅은 2017년 영화 ‘포크레인’에 출연한 이후 약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것이다.

앞서 엄태웅은 2016년 유흥업소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피소됐다. A씨의 주장이 허위로 밝혀지면서 혐의는 벗었지만, 성매매 혐의가 적용돼 벌금 100만원 약식 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후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던 엄태웅은 SNS 활동을 재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