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상장일에 외국 물량 340만주 ‘주의’

뉴시스

현대중공업이 오는 17일 유가증권시장 입성을 앞둔 가운데 외국 기관투자가가 일정기간 의무 보유하는 물량이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일 주가가 공모가를 웃돌면 외국 기관이 보유한 물량 수백만주가 대거 출회할 가능성이 있어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한 주식은 총 1800만주다. 이 가운데 일반 투자자가 450만주(25%), 우리사주조합이 360만주(20%), 기관투자가가 990만주(55%)를 배정받았다.

기관투자가 가운데서도 운용사와 연기금 등 국내 기관이 640만8700주(64.7%)를 받았다. 해외 기관은 349만1300주(35.3%)를 가져갔다. 국내 기관의 의무보유 확약 물량은 592만8020주(92.5%)인 반면 미확약 물량은 48만680주(7.5%)에 불과했다. 상장 당일 매도할 수 있는 국내 기관투자가의 주식은 640만여주 중 50만주도 채 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의무보유 확약이란 기관이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를 15일에서 6개월까지 팔지 않고 보유하기로 확약을 거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달리 해외 기관투자가의 의무보유 물량은 4만1500주(1.2%)에 불과했고, 미확약 물량은 344만9800주(98.8%)를 차지했다. 외국 기관들은 상장 첫날부터 340만주 이상을 팔아치울 수 있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의 외국 기관 미확약 물량 비중은 지난달 상장한 카카오뱅크(80.0%)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SK IET)의 외국 기관 의무보유 물량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SK IET의 상장 첫날 급락(시초가 대비 26.43%↓)의 원인은 외국 기관 물량이 쏟아져 나온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 SK IET 상장 첫날 외국인이 200만주 이상(206만주)을 순매도했다.

현대중공업의 국내와 해외를 합친 기관투자가의 미확약 물량은 393만480주로, 전체 기관 물량의 약 40%(39.7%)에 달한다. 이는 카카오뱅크(40.18%)와 비슷한 수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14.73%)나 SK IET(35.4%)보다 높다.

현대중공업의 한 주관사 관계자는 “발행사 입장에서는 외국 자금 유입이 흥행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따로 의무보유 확약 기간을 설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미확약 물량이 많은 것은 하루이틀 만에 큰 수익을 노리는 개인투자자들한테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장기 보유자들에게는 큰 의미가 없을 수 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