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가족만 왜 들어가나요”… 노키즈존 식당 특혜 논란

방송인 박지윤-최동석 부부. 박지윤 인스타그램

박지윤·최동석 전 KBS 아나운서 부부가 제주도 ‘노키즈존’ 식당에 자녀들과 함께 다녀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네이버 한 카페에 제주도의 한 식당에 방문하려다 노키즈존이라는 이유로 방문하지 못했다는 네티즌 A씨의 사연이 공개되면서다. A씨는 가족과 그 식당에 가기 위해 방문하려다 단칼에 거절당했으나 얼마 뒤 SNS에서 박지윤 가족이 그곳에서 식사하는 사진을 발견했다고 했다.

A씨는 “(박지윤의) 아이들은 모두 초등학생으로 보였다. 사람을 가려 받나. 이런 곳도 유명인에게 약한 것 같다. 음식보다 홍보로 승부를 보는 곳인가 싶어 씁쓸했다”고 토로했다.

A씨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로 문의하자 식당 측은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을 통하지 않고 지인을 통해 예약 후 방문했다. 다음번 결혼기념일에 다시 오겠다며 이번에 방문했는데 지인을 통해 예약하지 않으셔서 노키즈존을 크게 인지하지 못하시고 아이들과 같이 오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박지윤이) 결혼기념일이라 아이들과 꾸미고 왔는데 취소하기 어려워 부득이하게 아이들과 동반해 받았다. 저희의 불찰로 인해 고객들께서 혼란을 느끼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하다. 온라인에는 “이런 데서도 연예인 특혜라니” “선택적 노키즈존이냐” 등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박지윤은 SNS에 남긴 해당 식당 인증샷을 삭제한 상태다.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공식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