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음주운전’ 리지, 오열하며 사과 “인생 끝났다”

리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리지(본명 박수영·29)가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오열하며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며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했다. 리지는 “여러분 행복하세요. 행복합시다”라고 말문을 연 뒤 “실망시켜서 너무 미안하다. 실망시켜서 정말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하며 지난 5월 음주운전 사고를 언급했다.

리지는 “글로 쓰고 싶은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아서 이야기한다”며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과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다. 사람을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 힘들 때가 있지 않나. 지금 이 상황은 저한테 극단적 선택을 하라는 말이 많다”고 말했다.
리지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던 리지는 소리 내 펑펑 울었고, “인생이 끝났다”며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리지는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12분쯤 술을 마신 채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아 택시 기사를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리지에게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으나, 검찰 조사에서 택시 기사가 사고로 다친 사실이 입증되면서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가 추가됐다.

사고 소식이 알려진 뒤 리지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행동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