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태풍 오지도 않았는데…주택 침수·차 고립

태풍 찬투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린 14일 오전 소방대원들이 물에 잠긴 제주시 용강동의 한 도로에서 고립된 차 안의 운전자를 구조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제공 영상 캡처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14일 제주에 많은 양의 비가 내려 하천이 범람하고 차량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찬투’는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17일쯤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 중인 1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2리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3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제주 90.8㎜, 서귀포 249.8㎜, 성산 129㎜, 고산 55.9㎜, 국립기상과학원 258.5㎜, 강정 255.5㎜, 태풍센터 251㎜, 가시리 238㎜, 남원 202㎜ 등이다.

한라산에는 진달래밭 487㎜, 삼각봉 440.5㎜, 윗세오름 409.5㎜, 성판악 366.5㎜ 등 최대 500㎜에 육박하는 많은 비가 내렸다.

제14호 태풍 '찬투'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1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강정동의 한 숙박업소에서 소방대원들이 배수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서귀포소방서 제공

제주도 전역에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 피해가 발생했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5분쯤 폭우가 내려 제주시 용강동 대룡소천이 범람하면서 인근 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고립됐다. 앞서 오전 8시58분쯤 서귀포시 서호동 수모루사거리에서도 차량 1대가 침수돼 고립되면서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다행히 두 사고 모두 차량만 침수되고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밖에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의 신호등이 심하게 흔들려 안전 조치가 이뤄졌다. 서귀포시 서호동 하수구가 역류했으며, 강정동의 숙박업소 등에서 침수가 발생해 소방대원이 배수 작업을 벌였다.

제14호 태풍 '찬투'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14일 오후 제주 제주시 화북2동 화북천이 범람해 소방당국의 안전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제주소방서 제공

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인명구조 2건(2명), 안전조치 7건, 배수 작업 10건(29t), 예방 활동 13건이 이뤄졌다.

한라산 탐방도 기상 악화로 전면 통제됐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제주가 태풍 영향을 받는 동안 올레길 탐방을 자제해달라고 공지했다.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제주도 육상 전역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14일 오전 제주시 한북로의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시간당 20∼30㎜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5일까지 1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의 속도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태풍 중심의 최대풍속은 초속 35m이고 강도는 강함 수준이다.

찬투는 16일 오전까지 태풍의 진행을 막는 동풍류에 의해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정체하다가 같은 날 오후 동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해 제주도부터 태풍의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이후 17일 새벽 제주도에 근접하고 같은 날 초속 29m의 중간 수준 강도를 유지하며 남해상을 통과한 뒤 18일 새벽 울릉도·독도 남동쪽 해상을 지나칠 것으로 예상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