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컬링 ‘팀킴’ 시즌 첫 국제대회…7전 전승으로 ‘우승’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기대 높여

사빌 슛아웃 우승한 팀 킴과 지도자들. 연합뉴스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2021~2022시즌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7전 전승으로 정상에 올랐다.

팀 킴은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에드먼턴에서 열린 앨버타 컬링 시리즈 ‘사빌 슛아웃’ 결승에서 팀 워커(캐나다·스킵 로라 워커)를 6-1로 완파했다.

스킵 김은정, 서드 김경애, 세컨드 김초희, 리드 김선영,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전지훈련을 겸해 이 대회에 출전했다.

이 대회 예선을 4전 전승으로 통과한 팀 킴은 8강에서 팀 에이나슨(캐나다·스킵 케리 에이나스)을 8-7로, 4강에서 팀 샤이데거(캐나다·스킵 케이시 샤이데거)를 5-4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2-1로 앞선 3엔드 1점 획득하고 4엔드 2점을 스틸한 팀 킴은 6엔드 1점을 추가하며 상대의 항복을 받아냈다.
사빌 슛아웃 우승한 팀 킴과 지도자들. 연합뉴스

김은정은 “한국에서 늦은 시간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과 에드먼턴 교민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경기에 좀 더 집중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팀 킴은 ‘정신적 지주’인 피터 갤런트 감독이 정식 여자컬링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되고서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강릉시청 감독인 임명섭 대표팀 코치는 “오랜만에 나선 국제대회에서 우승해서 기쁘다. 팀킴이 국내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팀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좀 더 자신감을 갖고 다른 대회에 임할 수 있을 것 같고, 퀄리피케이션 대회도 잘 준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된 것 같다”고 기대했다.

팀 킴은 오는 12월 열리는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서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팀 킴은 18∼20일 캐나다 앨버타주 셔우드파크에서 열리는 ‘셔우드파크 여자컬링 클래식’에 출전해 2연승에 도전한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