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현대차 ‘캐스퍼’…의미와 실리 모두 챙길 수 있을까


현대차가 새 경형 SUV ‘캐스퍼’의 구체적인 사양을 공개하고 온라인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광주형 일자리’의 첫 결과물인 캐스퍼가 성공적인 상생 사례로 자리잡고, 불모지였던 국내 경형 SUV 시장 개척에도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현대차는 ‘캐스퍼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얼리버드 예약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가 신차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캐스퍼에 대한 관심은 초반부터 뜨거웠다. 이날 홈페이지는 한 때 접속이 어려울 정도로 사람이 몰려들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캐스퍼를 예약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직접 인터넷을 통해 차량을 예약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온 상생형 지역일자리 정책의 성공적인 정착과 확산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캐스퍼는 광주광역시와 현대차가 함께한 1호 상생형 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한 첫번째 자동차다. 29일부터 본격적으로 온라인을 통한 직접판매(D2C)가 시작된다.

캐스퍼는 1·2열 전 좌석에 폴딩(등받이를 앞으로 접는 것), 슬라이딩(시트를 앞·뒤로 움직이는 것), 리클라이닝(등받이를 앞·뒤로 기울이는 것) 기능이 적용돼 높은 공간 활용성을 자랑한다. 특히 세계 최초로 운전석 시트가 앞으로 완전히 접히는 풀 폴딩 시트를 적용해 실내 공간 활용성을 확장했다.

캐스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과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포함한 7개의 에어백이 기본 적용되고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확보해 차급을 뛰어넘는 안전성을 갖췄다.

현대차는 캐스퍼 전 트림에 지능형 안전기술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차량/보행자/자전거 탑승자),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전방차량 출발 알림 등을 경형 최초로 기본 적용해 동급 최대 안전성과 편의성을 확보했다.

캐스퍼에는 가솔린 1.0엔진이 탑재되며 가솔린 1.0 터보 엔진을 탑재한 터보 모델도 선택할 수 있다. 가솔린 1.0은 최고 출력 76PS(마력), 최대 토크 9.7kgf·m, 복합연비 14.3km/ℓ, 가솔린 1.0 터보는 100PS, 최대 토크 17.5kgf·m, 복합연비 12.8km/ℓ의 성능을 갖췄다.

캐스퍼의 판매가격은 기본 모델인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文대통령, 예약광클 뚫고 현대차 ‘캐스퍼’ 샀다…“퇴임 후 탈 것”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예약한 ‘그 차’…캐스퍼 살펴보니
광주형 일자리 ‘캐스퍼’ 대박…문재인 대통령 마케팅 한몫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