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주모는 그 분 지칭 아냐”에 류여해 “후안무치” 발끈

지난 9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가 스튜디오로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경선 예비후보 면접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고발을 당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 측은 홍 의원이 과거 류 전 최고위원을 ‘주막집 주모’로 지칭해 놓고도, 공개 석상에서 이를 부인했다고 14일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9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을 상대로 진행된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면접관들에게 이화여대생 비하 논란, 돼지 발정제 발언 등 과거 행적 논란에 대한 추궁을 당했다. 홍 의원은 이 과정에서 류 전 최고위원을 ‘주막집 주모’라 비유한 데 대한 문제 제기가 있자 “근거 없는 낭설이다. 그 분을 그렇게 지칭한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에 류 전 최고위원 측은 법원에서 홍 의원 책임을 인정하는 판결이 나왔음에도, 홍 의원이 이를 ‘근거 없는 낭설’이라 규정해 또 다른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8년 류 전 최고위원은 홍 의원이 자신에게 모욕을 주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으며, 지난해 4월 대법원은 홍 의원의 ‘주막집 주모’ 등 일부 발언에 대해 600만원의 배상 책임을 확정한 바 있다.

국민의힘 당원 김모씨는 13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홍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허위사실을 공표해 공직선거법 위반 제250조를 위반했다는 내용이다. 김씨는 고발장에서 “(홍 의원이) 류 전 최고위원에게 ‘주막집 주모’, ‘성희롱할 대상도 되지 않는 사람’이라고 발언했다가 손해배상금 600만원을 주고서도 아직 반성하지 않았다. 공개 자리에서 허위발언을 하는 사람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적었다.

류 전 최고위원 측은 “홍 의원의 반성 없는 후안무치한 발언이 여과 없이 언론을 통해 국민에게 전달돼 류여해가 말도 안 되는 트집을 잡은 사람으로 손가락질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