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꼬리 밟느냐’ 박지원에 김재원 “꼬리 잡혔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공명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이 ‘고발 사주’ 의혹 보도의 배후설을 제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경고성 메시지를 던지자 곧바로 응수에 나섰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페이스북에서 박 원장을 겨냥해 “‘꼬리를 밟은’ 것이 아니라 ‘꼬리가 잡힌’ 것”이라며 “이미 드러난 자료들만 해도 정치개입의 혐의가 충분하다”고 전했다. 이는 박 원장이 이날 몇몇 언론을 통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고 윤 전 총장 측에 전한 경고 발언을 두고 한 말이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호랑이도 꼬리가 잡히면 함부로 달려들지 못한다”며 “이제는 ‘당신의 모든 비리를 알고 있다’며 국정원장 지위를 이용해 협박까지 하고 있다. 사납게 짖는 개는 사실 겁쟁이인 경우가 많다”고 비꼬았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뉴시스

윤 전 총장 측은 전날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씨와 박 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날 박 원장은 지난달 11일 조씨와 만나 사적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동석자는 없었다는 취지의 입장을 언론에 밝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