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내린 손님이…” 보이스피싱 잡는 택시기사들

보이스피싱 현금 전달 정황 눈치챈 기사들
경찰 신고→검거 성공 사례 잇달아
경찰 “의심스러운 정황 있으면 112 신고 부탁”

국민일보DB

추석 연휴를 앞두고 보이스피싱 피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놀라운 눈썰미’로 보이스피싱 피의자를 잡아낸 택시기사들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택시 기사의 신고로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검거한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계좌 이체로 돈을 요구하던 과거 보이스피싱과 달리 요즘은 피해자가 직접 돈을 인출해 현금 수거책에게 전달하도록 유도하는 대면편취형 범행이 늘어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나 현금 수거책이 택시를 주로 이용하는데, 이런 정황을 눈치챈 기사들이 적극적으로 의심 신고를 해 검거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8일 택시기사 A씨는 경기도 남양주에서 여주까지 약 70㎞를 이동한 승객이 내린 직후 112에 전화했다. 그는 “손님이 계속 급하다고 서둘러 달라고 하고 여주에 와서는 처음 목적지가 아닌 근처 다른 곳으로 가자고 하고 요금도 10만원 가까이 나왔는데 현금으로 계산하는 것 보니 보이스피싱 수금책 같다”고 신고했다.

A씨로부터 해당 승객의 인상착의를 전달받은 경찰은 즉시 현장에 출동했다. 붙잡은 그 승객의 가방엔 현금 1060만원이 들어있었다. 조사 결과 그는 다른 곳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돈을 받은 뒤 여주에 있는 또 다른 피해자에게서 돈을 받으려고 택시에 탔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4일에는 안양시 만양구 지역에 손님을 내려준 택시기사 B씨가 “택시 손님이 보이스피싱 범인으로 의심된다”며 “돈 봉투를 들고 있고, 돈을 전달하는 사람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B씨의 신고로 경찰은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해당 승객을 검거했고 1100만원의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충북 음성에서도 지난달 10일 택시기사 C씨가 승객이 “인출한 1200만원을 전달한다”고 누군가와 통화하는 것을 듣고 승객 몰래 112에 신고해 검거에 성공했다. 당시 C씨 신고를 접수한 충청북도경찰청은 경기남부경찰청에 공조를 요청해 고속도로를 타고 평택 방면으로 이동 중인 택시를 발견,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을 검거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택시 승객 가운데 ‘돈을 받아 이동하고 있다’는 통화 내용이나 돈 가방 및 봉투를 소지한 경우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일 확률이 높다”며 의심스러운 정황이 있으면 112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