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내 옷에 관여 말라” 아프간 여성들 전통의상 시위

부르카·니캅 착용 압박에 반발 소셜미디어 캠페인

아프간 여성들이 탈레반의 복장 규제에 항의하며 올린 게시물들. 자신의 옷에 관여하지 말라는 의미로 #DoNotTouchMyClothes 해시태그와 함께 화려한 아프간 전통의상 사진을 올렸다.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 여성들이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의 ‘복장 규제’에 맞서 화려한 전통의상을 내세운 소셜미디어 온라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14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내 옷을 건드리지 말라’(#DoNotTouchMyClothes) 해시태그와 함께 화려한 색상의 전통의상을 입은 이들의 사진이 확산됐다. 아프간 여성은 물론 남성들까지 전통의상 차림의 사진을 올리고 “우리의 전통의상은 부르카·니캅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지난 12일 아프간 아메리칸대의 전직 역사학 교수인 바하르 잘랄리가 자신의 전통의상 사진을 올리고 ‘탈레반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그는 “이것이 아프간 문화”라며 “나는 아프간 드레스를 입었다”고 강조했다. 또 검은 부르카 사진과 함께 “아프간 역사상 이런 옷을 입은 여성은 없었다. 이것은 아프간 문화와는 완전히 이질적”이라며 “탈레반이 퍼트리는 잘못된 정보를 알리고, 교육하기 위해 전통 복장을 한 내 사진을 올린다”고 밝혔다.

앞서 탈레반은 지난 4일 아프간 사립대에 다니는 여성들에게 목부터 발끝까지 가리는 검은색 통옷 ‘아바야’를 입고 눈을 제외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니캅’을 쓰도록 명령했다. 이후 지난 11일에는 카불의 샤히드 라바니 교대 소속 여대생 수백명이 검은색 부르카·니캅 차림으로 탈레반 깃발을 흔들며 옹호 시위를 벌였다. 온라인에선 이 시위가 탈레반의 조작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내 옷을 건드리지 말라’ 온라인 시위에 참여한 이들은 “히잡을 쓰든, 부르카를 입든, 여성 자신에게 선택할 권리가 있다”며 “탈레반은 우리 옷에 손대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 여성 트위터 이용자는 “탈레반의 복장 규정에 항의하기 위해 나는 자랑스럽게 아프간 전통 복장을 입은 내 모습을 공유한다”며 “보석으로 장식된 선명하고 밝은 색상의 의상”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탈레반은 과거 5년 통치(1996∼2001년) 시절 여성 인권을 탄압했다. 당시 여성들은 교육·취업 기회를 빼앗기고, 전신을 가리는 부르카 없이는 외출이 불가능했으며 강제 결혼도 광범위하게 이뤄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美 협조했는데 자산동결”…탈레반, 국제사회 지원요청
아프간 여성들은 부르카 대신 이런 옷을 입는다[포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