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다음주 ‘부스터샷’ 개시…“마지막 퍼즐 조각”


영국이 다음 주부터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시작한다.

B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정부가 백신 자문기구인 백신접종면역공동위원회(JCVI)의 부스터샷 권고를 받아들였다.

부스터샷 대상은 50세 이상 및 기저질환이 있는 젊은층, 일선 의료·사회복지 종사자다. 부스터샷은 2차 접종을 한 지 6개월이 지나면 가능하다.

부스터샷에 쓰이는 백신은 화이자 백신이지만 화이자가 없다면 모더나 반회분을 사용할 수 있다. 또 화이자·모더나에 알러지 문제가 있다면 아스트라제네카로 대체할 수 있다.

자비드 장관은 부스터샷이 영국 정부의 겨울철 코로나19 대응 방안의 일부라고 전했다.

나딤 자하위 영국 백신 담당 정무차관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부스터샷은) 이 바이러스를 팬데믹에서 엔데믹(풍토병)으로 전환할 마지막 퍼즐 조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내년까지 이 바이러스를 독감과 같은 연례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통해 다룰 수 있는 상황에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은 이달 20일부터 전국민 부스터샷을 시작한다. 영국을 비롯해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여러 유럽국도 이달 부스터샷을 개시했거나 도입을 계획 중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