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수수료 갈등 서경석에 불똥…광고모델 하차

방송인 서경석. 뉴시스

부동산 공인중개사들과 프롭테크(proptech·부동산과 기술의 합성어) 업체와의 갈등이 격화하면서 광고 모델이었던 방송인 서경석이 중도 하차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15일 부동산 중개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 플랫폼 ‘다윈중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된 서경석은 최근 이 업체에 연락해 광고를 중단하고 모델 계약을 해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윈중개는 서경석과 광고 모델 계약을 맺고 서경석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인 MBC라디오 ‘여성시대’에 지난 1일부터 라디오 광고를 송출하고 있었다. 그러나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로 방송사와 홈페이지 게시판에 서경석의 사과와 광고 중단, 방송 하차 등을 요구했다.

정부가 부동산 중개 수수료율 상한을 최대 절반가량 낮추는 개편안을 내놓은 데 이어, 다윈중개와 같은 프롭테크 업체들이 ‘반의반 값’ 수수료를 내세우며 공격적으로 영업에 나서자 서경석이 중개사들의 집중 타깃이 됐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 공인중개사’의 홍보대사이기도 한 서경석은 지난해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해 1차 합격하면서 중개업계와 각별한 인연을 쌓았다. 그러나 다윈중개 모델로 발탁되자 중개사들에게 단단히 ‘미운털’이 박혔다.

여성시대 게시판에는 “서경석씨, 11만 개업 공인중개사와 300만 중개 가족은 분노합니다.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경석을 하차시키라”는 등 각종 압박·읍소의 글들이 다수 올라왔다. 결국 여성시대 제작진은 “서경석씨는 다윈중개 모델 활동을 중단하기로 하고, 참여한 광고물들을 모두 교체·회수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