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맞고 소장·대장 괴사” 잇단 호소, 문제는 혈전

시민들이 주사 맞은 팔을 누르고 있다. 연합뉴스

화이자·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나 아스트라제네카(AZ)의 백신 접종 완료 후 소장이나 대장이 괴사해 사망에 이르게 됐다는 사례들이 연이어 전해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4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백신 접종 후 소장이나 대장이 괴사, 절제했다는 호소 사례는 3건이다. 국민청원이 접종 후 이상반응을 접수하는 공식 창구는 아니기 때문에 알려지지 않은 사례는 많을 수 있으며 해당 사례가 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일지는 방역 당국의 인과성 조사가 필요하다.

전남 순천의 한 초등학교 교사였던 A씨는 7월 28일 지역 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1주일 후부터 소화불량, 복통을 호소하다 혈소판감소성 혈전증(TTS) 진단을 받고 소장 절제 수술을 받았지만 지난 3일 광주의 대학병원에서 사망했다. 그는 레이노병(손 끝쪽 혈관 연축)과 기무라병(귀 주위 염증질환)을 앓고 있었지만 평소 술·담배를 하지 않아 건강했고, 일상생활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에는 부산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소장이 괴사, 절제했다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소장이 괴사한 50대 남성 아내라고 자신을 소개한 작성자는 남편 B씨와 지난 1일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했다고 밝혔다. B씨는 평소 복막투석과 당뇨질환이 있었는데 접종 다음 날 복통을 호소하며 구토, 설사를 했고 3일이 지난 뒤 혈변을 보다 기절해 병원에 입원했다. 글쓴이는 B씨가 원인불명의 장염 진단을 받은 뒤 증상이 심해지자 복부 CT를 촬영한 결과 소장 괴사가 확인돼 소장을 잘라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지난달 17일 충북 제천시 내 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50대 남성 C씨가 소장 괴사로 이달 8일 사망한 일이 있었다. 또한 부산의 한 간호사라는 글 작성자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복통을 호소하던 아버지가 허혈성 대장염을 진단받아 대장을 절제했다며, 백신과의 인과성을 밝혀 달라고 13일 호소했다.

방역 당국은 해당 사례들이 예방접종피해조사반에 심의 접수된다면 접종과의 인과성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스트라제네카사와 얀센사 백신의 경우 혈전 발생과 인과성이 확인됐지만 세계적으로 mRNA 백신의 경우 혈전을 일으킨다는 사례가 보고된 바 없다.

전문가들은 접종자의 소장이나 대장이 괴사했을 상황과 혈전 발생 여부를 주목하며, 백신으로 인한 영향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병리 소견을 봐야 알겠지만, 소장이 괴사한다면 보통 동맥이 막혀 허혈성 괴사라고 보겠지만 드물게 정맥에 혈전이 발생해, 소장이 썩을 수 있다”며 “자가질환자들로 알려졌는데, 백신 접종이 촉발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혁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최근 YTN에 출연해 “소장이 괴사할 수 있는 이상반응 중 가장 연관성 있는 건 혈전”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혈전이 발생했다는 이상반응은 알려졌어도 모더나나 화이자 접종 후 많이 나타나는 이상반응은 아니라 인과성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