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만기연장·상환유예 내년 3월까지 재연장

고승범 "자영업자 등 코로나 확산세 다시 심각…지원연장 간절”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금융당국이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다시 연장하기로 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5일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를 2022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환이 어려운 차주(대출자)가 연체의 늪에 빠지기 전에 채무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와 신용회복위원회의 신용회복제도를 개선해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이자를 감면하는 등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병욱 국회 정무위 간사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에 참석하며 논의하고 있다. 연합

금융당국은 은행권 프리워크아웃제도 대상을 개인사업자에서 중소법인으로, 신용회복제도를 다중채무자에서 단일채무자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또 은행권은 이자 감면 대상을 확대하고 신복위는 이자 감면폭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고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약 4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겠다는 방침도 덧붙였다.

그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7월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심각해지면서 영업 애로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음식·숙박·여행·도소매 등 내수 중심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어 지원 연장을 간절히 원하고 있는 상황이며 금융권도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었다”며 이달말 종료 예정이었던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연장한 배경을 설명했다.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처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작년 4월 시행됐으면 2차례 연장됐다. 현재까지 만기 연장 209조7000억원, 원금과 이자 상환유예 각각 12조1000억원과 2000억원이 지원됐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