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냉정하게 與에 지고 있다…내일 선거하면 못이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내일이 선거라면 결코 이기지 못하는 정당 지지율을 갖고 있고, 젊은 세대에게서 멀어지는 경향성을 가지는 후보들이 더러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 대표는 15일 당내 초선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내년 선거가 정말 녹록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제가 당 대표가 된 이후 국민의힘 지지율은 38~42%에 걸쳐 있는 경우가 많고, 상대 정당인 민주당은 3~4% 정도 낮은 경향성이 있다”며 “냉정하게 말하면 우리가 현재 상황으로 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적으로는 “수도권 외곽지역으로 40대가 많이 밀려나서, 경기는 열세가 기정사실이고 서울에서 약간 우세, 인천도 약간 열세로 선거 구도가 재편됐다”며 “2012년 대선 때보다 표가 잘 나올까에 대해서 아직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우리가 압승했음에도, 상당히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20대 투표율을 보면 전체 3명 중 1명이 투표했다”면서 주력 지지층으로 편입하기 시작한 청년층의 투표율을 견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국민의힘 지지층은 앞으로 양분된 지지율을 가지고 간다”며 “20·30대와 60대 이상의 전통적 지지층이 결합해서 달려들 수 있는 어젠다가 있어야지만 묶어서 메시지를 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젊은 세대들은 말 하나에 휙휙 넘어간다”라며 한 후보 캠프가 특정 인사를 영입했다가 젊은 층 반대에 부딪혀 철회한 사례를 들었다. 홍준표 후보 캠프의 이영돈 PD 영입 발표 철회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도 “젊은 세대가 가장 답답해하는 것은 ‘텔레그램을 준 사람, 받은 사람은 있는데 왜 앞으로 안 나아가냐’라는 것”이라며 “당 입장에서는 난감한 상황이고, 동료 의원이 얽혀 있어서 조심스럽지만 이런 게 젊은 세대가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지점이다. 명쾌하게 답할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