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븐나이츠2’ 세계 시장 진출 예열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한 ‘세븐나이츠2’가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

15일 넷마블은 넷마블넥서스가 개발한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가 연내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티저 홈페이지를 공개했다.

세븐나이츠2는 넷마블 대표 IP(지식재산권)인 ‘세븐나이츠’의 정통 후속작이다. 전작의 20년 후 세계를 다루고 있다.

세븐나이츠2는 올해 내 170여개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다. 세븐나이츠2는 시네마틱 연출, 방대한 스토리 등이 특장점으로 꼽힌다. 이번 글로벌 버전은 12개국 언어와 영어, 일본어 버전의 캐릭터 음성을 지원한다.

넷마블은 해외 이용자들이 ‘세븐나이츠2’ 세계관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주요 캐릭터 ‘세인’의 스토리를 그린 웹툰 ‘다크서번트’를 해외 SNS 채널에 오는 17일부터 순차적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세븐나이츠는 세계 시장에도 널리 알려져있는 IP(지식재산권)다. 지난 2015년 세계 시장에 내놓은 ‘세븐나이츠’는 태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폴 애플 앱스토어에서 최고 매출 1위를 동시 달성한 바 있다. 태국에서는 현지 최대 게임쇼 ‘태국 게임쇼&빅 페스티벌’에서 ‘2016 모바일 게임상’을 수상했다.

2016년 진출한 일본 시장에서는 현지 앱스토어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다. 이 기록은 당시 국내 게임사 자체 서비스 중 최고 기록이다. 이 해 세븐나이츠는 일본 구글플레이 ‘2016 베스트 트렌드 게임’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