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타격 소상공인 대출만기, 내년 3월까지 ‘재연장’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5일 국회에서 당정협의회를 열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추가 금융지원안을 마련했다.

당정은 애초 이달 말 끝날 예정이었던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해 4월 이후 두 차례 연장을 거쳐 만기 연장된 대출 총액은 210조원으로 원금상환 유예액과 이자상환 유예액은 각각 12조원과 2000억원이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회의 뒤 기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 지속에 따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한 것”이라며 “정부는 금융권과 협의해 이번 조치에 따른 잠재부실 우려를 최소화하도록 관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2차 만기가 이달 도래하기 때문에 당은 당정 실무협의 때 만기연장 방안을 계속해서 요구했다”며 “그 논의 결과를 오늘 당정협의를 통해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재 정부는 두 차례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를 지금까지 실시해왔다. 지난 7월까지의 금융지원 규모는 총 222조원”이라며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아 당은 대출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당정은 ‘위드(with) 코로나’ 상황에 맞는 방역, 민생, 경제 대책을 위해 위드 코로나 TF를 설치·운영키로 했다”며 “내일(16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차근차근 준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