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손준성 유임 로비? 진중권 “추미애 코미디 답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유임을 요구했다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주장에 대해 “코미디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를 언급하며 “이낙연은 추미애에게 ‘왜 손준성을 그 자리에 앉혔냐’고 물었는데, 추미애는 윤석열과 청와대 사람들이 유임을 고집했다고 말했다”며 “왜 ‘임명’을 했느냐고 물었는데, 청와대의 윤석열 비호 세력 때문에 ‘유임’시켰다고 대답하며 질문을 피해간 거다. 시나리오가 허접하다 보니, 여기저기 구멍이 송송 나 있는 상태”라고 비꼬았다.

이어 “이낙연의 질문은 손준성이 윤석열 최측근이라는 민주당의 주장을 본인들도 안 믿는다는 이야기”라며 “손준성은 윤석열이 원하던 사람을 쳐내고 추미애가 꽂아넣은 인물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100분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추 전 장관은 지난 14일 열린 MBC ‘100분 토론’ 주관 8차 대선 경선 TV 토론회에서 손 전 수사정보정책관 유임과 관련해 “윤석열의 로비가 있었고 민주당과 청와대에 엄호세력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토론회에서 추 전 장관을 향해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손준성 검사다. 그런 사람을 왜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지 않았나”라고 따져물었다.

추 전 장관은 “나는 몰랐다”며 “그 자리에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때 내가 알아보니 ‘판사 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했고, 지금 보니 바로 이런 엄청난 일을 꾸미고 있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그러면서 “당시 감찰도 있었고 징계 청구도 하려고 준비했던 시기에 언론이 야당과 합세해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웠다”며 “이를 바로잡으려고 (이 전 대표가) 법무부 장관 해임 건의를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이 전 대표를 추궁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그런 적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에는 장관 책임하에 인사 조치를 하든지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지, 그걸 어떻게 당대표 (탓을 하느냐), 내가 어떻게 알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대표는 특히 ‘윤 전 총장이 유임 로비를 했나’라는 물음에는 “윤 전 총장의 로비에다가 (민주)당에서도 엄호한 사람이 있었다. 청와대에서도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박용진 의원은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청와대에서, 민주당 안에서 검사에 대해 ‘인사 청탁’을 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누구냐. 말씀을 해주셔야 한다”고 물었고, 추 후보는 “문제의 본질은 윤석열 일당이 저지른 국기문란 사건인데, 지금 말씀드리면 인사 논란으로 문제가 바뀐다. 이슈가 엉뚱한 곳으로 간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지난해) 8월에 인사가 있었고 인사 로비가 강력히 있었다. 그런데 제가 제청권자이지, 인사권자는 아니지 않으냐”며 “제청권자가 할 수 있는 도리는 마지막 순간까지 다했다”고 해명했다.

또 “지난해 11월 판사 사찰 문건이 감찰로 드러나서 한창 감찰 중인데 당에서 당대표(이낙연 전 대표)가 당정청 협의라는 이름으로 ‘국면을 전환해야 한다’, ‘재보선을 준비해야 한다’, ‘이슈를 경제이슈로 전환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해서 ‘청와대도 어쩔 수 없다’는 말을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 캠프는 이날 토론회를 끝낸 뒤 입장문을 내고 “(이 전 대표는) 손 전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에 임명했는지’를 거듭 물으며 이번 사건의 책임을 추미애 후보에게 돌리려 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의 티브이(TV)토론팀장이 윤석열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며 “검찰개혁을 염원하는 모든 시민과 당원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이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