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4명이 물 새는 병원에 갇혀 있다” 충격 폭로

코로나19에 걸린 신생아 4명과 산모들이 함께 격리된 경기도 평택시 한 병원의 병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코로나19에 걸린 신생아 4명이 천장에서 물이 새는 등 열악한 환경에 격리돼 있다며 보건 당국에 대책 마련을 호소하는 글이 게재됐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생후 10일 된 신생아가 코로나19 확진 후 4인실 격리 중입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청원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피해자 산모의 친구 A씨가 올리며 알려지게 됐다.

A씨는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지난 12일 경기도 구리의 한 조리원에서 산모 확진자가 나왔으며, 태어난 지 열흘 된 신생아 4명이 그다음 날인 1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확진받은 신생아 4명의 아기 엄마들은 모두 음성이 나왔지만 산모들은 아기들과 함께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보건소에서 영유아 3개월 미만 확진자는 고위험군이라 입원해야 하는데 병실이 없다며 구리 모 조리원에서 평택 모 병원으로 구급차를 타고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도착한 병실은 커튼도 가림막도 없는 열악한 ‘4인실’이었다. 아기침대를 요청했지만, 아기는 4명인데 침대는 한 개만 제공됐다.

A씨는 “마치 공포영화에 나올 법한 병원”이라며 “천장에서는 물이 뚝뚝 새서 바닥에 대야를 받쳐두고, 에어컨은 나오지 않고, 심지어 따뜻한 물도 나오지 않는다. 그곳에서 산모 넷과 신생아 넷, 총 8명이 한방을 쓴다”고 말했다.

그는 “소아과도 없는 일반 코로나19 전담병원에 열악하게 격리돼 있는 상황”이라며 “소아과, 신생아 전담의료진이 없어 아기가 토했을 때는 인터넷을 찾아본다”고 주장했다. 또 “산모들이 3일마다 코로나19 재검을 해 양성이 나오면 격리 기간이 늘어난다는데 한방에 몰아넣고 양성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것만 같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따뜻한 물이 안 나와 신생아 목욕하기에 어려움이 있으며, 신생아들이 울고 토하고 침을 닦아도 빨거나 소독할 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평택시 한 병원에 신생아와 함께 격리된 산모에게 제공된 식사. 고춧가루가 들어가 수유하는 산모들에게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A씨는 수유해야 하는 산모들을 고려하지 않은 병실 상태를 지적했다. 그는 “산모들이 수유를 해야 하는데 제공되는 식사가 고춧가루가 들어간 음식들”이라며 “병실은 CCTV로 다 노출돼 있어 가슴 내놓고 유축이나 수유를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1인 병실을 요청한다”며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남편이 있고 외부 사람과 분리될 수 있는 집에서 자가격리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런 곳에 가두는 건 말이 안 된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최소한의 케어는 가능한 장소를 마련해야 한다. 어떻게 찬물만 나와서 애 목욕도 못 시키는 곳에 밀어넣느냐”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신생아랑 물 떨어지는 병실에 있고 싶은 사람이 어디에 있느냐. 강력하게 요청해서 병원은 옮기는 게 맞다” 등의 반응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