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모란 투기 의혹에 이철희 “검증 때 확인…문제없다고 정리”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뉴시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인사 검증 단계에서 확인했고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15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 기획관이 배우자의 세종시 토지를 실제로는 매매해놓고 투기 의혹을 피하기 위해 상속받은 땅이라고 재산 신고했다’는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의 주장에 이같이 답했다.

이 수석은 강 의원이 ‘방역체계를 엉망으로 만들고 투기 의혹의 핵심에 들어가 있는 이런 분을 정리하지 못하는 이유가 뭐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인사권 관련 사항은 제가 답변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청와대를 대표해 (이 자리에) 나왔지만, 인사권 문제에 대해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기 기획관은 지난 7월 고위 공직자 재산 신고 때 배우자 명의의 세종시 도담동 대지를 ‘상속(나대지 상태)’라고 신고했으나, 배우자의 부동산 등기부 등본에는 ‘매매’로 기재돼있어 투기 의혹을 회피하기 위해 공직자 재산 신고를 허위로 기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청와대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아들이 돌아가신 아버지의 땅을 최종 상속한 것이 맞다”고 반박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